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균형발전 위한 혁신도시 구도심 인구 빨대 블랙홀로 둔갑

7년간 혁신도시 순유입 인구 분석 결과 50% 넘는 9만여명이 구도심에서 유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02 [15:11]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 지난 7년간 전국의 혁신도시로 유입된 인구 가운데 전체 유입 인구의 절반인 9만 2천996명이 구도심에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송언석 국회의원(경북 김천, 자유한국당,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소속)이 국토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국 혁신도시의 7년간 순유입 인구는 18만 2,127명이었다. 이 가운데 51.1%에 해당하는 9만 2,996명이 구도심에서 유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 송언석 의원    

혁신도시는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역발전 거점으로 육성‧발전시키고,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도시조성 사업이다.

 

지역 간 혁신도시 순유입 인구는 ‘구도심→혁신도시’가 9만 2,996명(51.1%)로 가장 많았으며, ‘주변지자체→혁신도시’ 4만 6,790명(25.7%), ‘수도권→혁신도시’ 2만 717명(15.8%), ‘타 시‧도→혁신도시’ 1만 3,624명(7.5%) 순으로 많았다.

 

‘구도심과 주변지자체 → 혁신도시’로 유출된 인구는 전국 혁신도시 순유입 인구의 76.8% 해당하는 13만 9,786명에 달한다. 지역별로 보면 전북(전주) 3만 6,375명(86.8%), 광주‧전남(나주) 2만 1,029명(73.2%), 경남(진주) 1만 4,308명(82.3) 순이다.

 

‘구도심→혁신도시’ 순유입 인구의 경우 전북(전주)이 3만 10명(71.6%)으로 가장 많았으며, 강원(원주) 1만 1,290명(58.7%), 경북(김천) 1만 713명(54.1%), 충북(음성) 1만 934명(49.0%) 순으로 많았다.

 

송언석 의원은 “국토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 건설된 혁신도시가 구도심과 주변지자체의 인구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며 “대중교통 연계 강화 및 도시재생사업 지원 등 혁신도시와 구도심, 주변지자체 간 상생발전을 위한 정부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혁신도시 이전기관 이주 종사자 중 단신이주자는 전체의 32%에 해당하는 1만 2,925명이며, 출퇴근 종사자도 1,85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혁신도시 내 산학연클러스터 용지 입주율은 35.7%에 그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