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태풍 '미탁'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0/03 [12:02]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울릉도와 독도를 제외하고 3일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대구시는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들어오자 2일 오후 8시 태풍경보를 발표하고, 오후 9시 40분 신천수위 상승으로 신천동로를 통제했다. 이어 3일 오전 7시 태풍 경보 해제를 발표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는 공공시설로 교통 신호등이 수성구 18개소, 달서구 1개소가 낙뢰로 고장이나 2일 오후 4시경 고장 3시간만에 복구완료했다.

 

또, 수성구 파동의 공사장인근 주택가로 토사가 유입돼 배수로를 정비 중이고, 차량 침수건은 총 4건으로 중구  대봉교 둔치에 주차해둔 차량이 침수돼 2명을 구조하고 견인, 신천동로상에서 차량이 침수돼 2명이 자력으로 대피 후 차는 견인, 앞산 고가교 하부도로 배수로 막힘으로 차량이 침수해 견인, 조야교 옆 주차장 차량이 침수됐다.

  

주택 피해로는 남구 고산3길 94의 주택 블록옹벽이 전도돼 집주인 A(76,여)씨가 봉덕주민센터로 대피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태풍,미탁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