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미주 시장 회복 발판 마련

LA와 뉴욕 등 방문하고 있는 이철우 도지사 일행 미국 시장 개척 청신호 쏘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02 [23:42]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제46회 LA한인축제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일행이 경북의 미주 시장 회복을 위한 새로운 발판을 마련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일행은 5박 7일간의 LA, 뉴욕을 순회하면서 도내 중소기업 수출확대와 기업유치를 위해 글로벌 CEO를 만나는 등 미국시장개척을 위해 바쁜 일정을 보냈다.미주 현지상공인, 한인상공인을 비롯, 미주지역 옥타회원 등 300여명의 다양한 인사들을 만나 경북과의 경제협력을 요청했다.

 

▲ 경상북도와 북미경제인간의 비지니스 포럼    

 

경북도는 제46회 LA한인축제 기간 동안 개최된 대한민국 우수상품전에 참가한 도내 22개 농.특산품 업체를 격려한 후, 영주시 특산품 홍보전시장 문을 열었다. 또, 뉴저지에서는 경북 농.특산품 특판 행사를 개최하고 사과, 배 등 과일을 비롯한 경북상품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주력했다.


또한, LA 지역의 대형유통업체인 한남체인과 울타리USA를 비롯해 뉴저지에 본사를 둔 H-마트 등 미국최대 한인유통업체 3개사와 총 2천만불 상당의 수출확대 협약(MOU)을 체결했다. 한남체인 하기환 대표와 H-마트 권일연 대표는 경상북도 해외자문위원으로 매년 300만불 이상의 경북 농.특산품을 수입하고 있으며, 특히 H-마트는 미주지역에 80여개의 대형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계속 시장을 확대하고 있어 앞으로 농.특산품 수출확대가 크게 기대된다.

 

▲ H마트 등 대형할인 마트와 2천만불 이상의 수출협약도 체결됐다    

 

또, 미주지역 기업들의 경북투자를 이끌어 내기 위해 글로벌 기업 방문에도 발품을 팔았다.빈민슬럼가에서 세계적인 명소로 탈바꿈한 Plaza Mexico사를 방문, 글로벌 투자 및 문화교류 파트너십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Plaza Mexico사는 한인교포로 구성된 세계적인 운용사로, 경북은 도시개발 컨설팅, 도청신도시 2단계 개발사업 참여와 경북지역에 호텔, 리조트, 쇼핑몰 투자 등을 요청했고, 조만간 경북을 방문해 재협의하기로 했다.

 

뉴저지에 소재한 세계적인 에너지, 인프라 투자 전문회사인 EMP Belstar社도 찾았다. 이곳에서는 영일만 신항의 미국 물류기업 유치를 협의했다.2011년에 한국지사를 설립하여 국내 최대 투자전문회사로 성장해 가고 있고 현재 국내에서 새로운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으며 추후 진행할 새로운 몇 가지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 MD_PROPERTIE사와의 투자유치_    

 

현재 도청 신도시에 진행 중인 미국 S사와 호텔 투자유치 건에 대해서도 장시간 논의하면서 조속한 이행을 요청했고, 향후 다각적인 검토를 거쳐 최대한 빨리 이행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교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LA와 뉴욕지역의 상공인, 해외자문위원 등 각계 인사들과 만나면서 경북과의 경제협력을 요청했다.

 

먼저 LA상공회의소회원, LA 옥타회원, 한인유통업체 대표와 경북자문위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A 경제인간담회를 개최하여 그동안의 협력성과와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정보교환의 시간을 가졌다.북미지역 해외자문위원들이 주관한 한인경제인간담회에는 지역한인회, 경제인을 비롯해 달라스, 보스톤, 오하이오 등 각지의 미주지역 경북자문위원들이 참석해 큰 관심을 나타냈다.

 

뉴저지경제인협회 및 옥타회원, 뉴욕상공인협회 등 경제인 100여명을 초청한 경상북도-북미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경북의 투자유치 설명과 경북 농특산품 미주진출 확대방안, 스타트업 기업 글로벌 진출전략 청사진 등 주제발표 등 경북과의 경제협력을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제시됐다.

 

▲ 경상북도 우수 농특산물 특판 행사를 둘러보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경북도 관계자는“이번 미국출장은 금년 한미수교 137년을 맞이하고 있으나 국가적으로 2003년 이후 제1위의 수출시장이 중국으로 넘어갔고, 우리 도 역시 최대 수출시장이 2002년 미국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는 등 대미수출이 매년 감소하는 추세와 맞물려 미국기업의 국내투자유치도 주춤하고 있는 시점에 세계최대의 소비시장인 미국시장으로의 수출확대 등 옛 명성회복을 위한 경제외교에 중점을 두고 출장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미국일정을 마친 이철우 도지사는 “금년 초 미국 세계가전박람회(CES) 참가 시 미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정부의 기업에 대한 무한지원 시스템을 벤치마킹하고 구글社를 방문하여 ‘변해야 산다’는 것을 보고 도정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며“이번 미국방문 시 만난 여러 인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세계최대 소비시장인 미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우호협력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