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민의 상상력으로 창조도시 만든다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0/07 [15:42]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상상력을 통해 창조도시 대구를 만드는 토론의 장을 개최한다.

▲ 창조도시 마법학교 리플렛     ©대구시 제공

포럼창조도시를 만드는 사람들(이하 포럼창조도시)은 ‘창조도시 마법학교’를 7일 부터 11월18일까지 매주 월요일 시민행복센터 상상홀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창조도시 마법학교’(이하 마법학교)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상상력과 열정, 창조성을 자극하고 훈련하는 과정으로서, 다양한 전문가 강의와 모둠토론을 통해 창조도시 대구를 상상하고 공유하는 개방형 학습과 토론의 장이다.

  

올해는 대구시 5대 분야(기회·즐거움·참여·따뜻함·쾌적함)에서 6가지 주제를 선정해 전문가 강의와 모둠활동을 통해 도시의 발전방향을 활발하게 논의할 소통과 학습의 장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7일부터 7주 동안 매주 월요일 2시간 정도 무료로 진행되며, 7일 개강식에는 렛츠 매직팀의 즐거운 마술을 통해 시민들의 다양한 공부모임들이 도시혁신을 촉발하는 마법 같은 원동력으로 작동될 것을 기대하며, 제4회 창조도시 마법학교는 시작된다.

 

첫 강의는 고전평론가 고미숙(감이당 대표)의 '조선에서 백수로 살기'주제를 통해 청년과 시민 삶의 현 주소와 지향점을 재정립해 보는 시간으로 연암 박지원에 관한 고전을 통해 여유 있는 창조적인 삶을 그려보는 지혜를 시민들과 함께 유쾌한 토크콘서트 형태로 진행된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행복교육국장은 “따뜻하고 즐거운 창조도시 대구를 만들어 가는 데는 시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 시민들의 상상력과 열정이 모여 대구를 창조적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며 “창조도시 대구를 만들기 위해 활발하게 논의하고 학습할 수 있는 창조도시 마법학교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법학교는 지난 3년간 100명이 넘는 수강생과 81명의 수료자를 배출해 도시혁신을 위한 시민참여 중심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하고 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