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경북, 태풍 '미탁' 수해복구 긴급 지원 요청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0/07 [15:18]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허대만)은 오는 10일 오후2시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2019 더불어민주당 경상북도 예산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내년도 국비예산과 태풍 수해지역의 긴급 복구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최고위원,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 김현권 TK특위 위원장, 그리고 도당 각 지역위원장과 소속 도의원 등 중앙당과 경북도당 핵심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경상북도 내년도 국비 요청 사업과 지역 현안 등을 협의 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간담회는 지난 2월 포항에서 개최된 1차 간담회에 이은 것으로 지난 9월26일 경북도청에서 이철우 경북지사를 포함한 부지사, 각 실국장과 함께 협의한 ‘TK특위 간담회’의 주요 협의 내용인 탄소성형소재부품, 세포배양 배지 소재 국산화, 차량용 디스플레이, 5G 상용화, 국방 ICT, 한-러 양자정보기술 공동연구, 희토류 대체 첨단복합물질, 에너지 하베스팅, 나노다이아몬드 소재, 로봇직업혁신센터 구축 사업 등 12개 소재 기술자립 예산과 각 시군에서 올라온 43건의 주요사업이 집중 논의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11명의 인명피해와 1천238ha에 달하는 농경지 침수, 주택, 공공시설 등 피해를 입은 울진, 영덕, 포항, 경주, 성주 등 관내 수해지역에 대한 긴급 복구지원 예산과 특별재난지역 검토도 함께 요청할 예정이다.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은 “올해 국회 증액예산 최대치를 확보하는 성과를 낸데 이어 내년에도 경북지역의 국비예산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하고 “일본의 수출규제로 힘들어하는 관내 기업과 이번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수해지역 주민들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국비 확보와 태풍피해 극복을 위해 중앙당과 지속적으로 협의하는 한편 경상북도, 시군 지자체와도 긴밀히 협력해 경북의 살림살이와 도민들의 삶을 챙긴다는 방침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