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기부, 스타트업 지원사업 서울․경기 50%↑ 편중 지방은 겨우 5%

김정재 의원 “스타트업 생태계 균형발전 시급”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0/08 [17:24]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가 수도권에 편중되어 스타트업 생태계의 균형발전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김정재 국회의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구)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스타트업 지원 사업 현황에 따르면 전체 3,167건 중 서울 1,143건, 경기 648건으로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그 뒤를 이어 부산 203건, 대전 180건, 대구 141건, 인천 128건으로 광역시들이 차지했다. 서울(36%), 경기(21%), 부산(6%), 대전(6%)을 제외하면 전체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에서 각 지역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모두 각각 5%미만이다.

 

특히 세종은 17건으로 전체 3,167건 중 0.5%에 불과해, 수도권과 지역 간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의 차이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9년 현황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8월까지 집계된 자료에 따르면 전체 2,744건 중 서울 920건, 경기 515건으로 수도권이 스타트업 지원 사업 중 52%를 차지했고 역시 부산 대전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금액 역시 수도권에 편중되어 2019년 8월까지 전체 스타트업 지원 금액 1,743억중 서울은 596억원, 경기는 323억원으로 서울 경기 수도권 지역이 전체 지원 금액의 53%를 차지했다.

 

반면, 제주와 세종은 15억으로 전체에서 1%이하의 금액을 지원 받은 것으로 나타나 수도권과 지역 간 스타트업 지원 금액의 차이 역시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재 의원은 “스타트업 지원 사업의 특정 지역 편중은 지역간 창업환경 격차를 심화시킬 수 있다”며 “수도권에 편중된 중기부 스타트업 지원사업의 지역 균형을 맞춤으로써 지역간 고른 창업생태계 조성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