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령 개실마을, 道 마을이야기박람회 '으뜸상' 수상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0 [18:27]

【브레이크뉴스 경북 고령】이성현 기자= 고령군은 지난 4일, 5일 양일간 문경새재 상설 공연장에서 경상북도와 문경시가 주최한 2019 경상북도 마을이야기박람회에서 고령 개실마을이 우수마을이야기부문‘으뜸상’, 마을먹거리부문 ‘엄마의 밥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고령 개실마을은 점필재 김종직 선생의 후손들의 집성촌으로 350년 전통을 이어오며 마을 브랜드 개발과 전통음식, 예절교육, 한옥마을 민박 등 전통문화 체험 등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 상품화하여 주민소득 증대에 앞장서고 있다.

 

이 날 행사에서 개실마을은 ‘엿만들기체험’, ‘개실한과’, ‘개실엿’등을 체험하고 시식하여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또한 개실마을뿐만 아니라 가얏고마을의 장명루체험, 고령예마을의 손거울만들기체험, 신리마을의 밀랍초만들기 체험 등도 함께 선보여, 부스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더했다.

 

김병만 개실마을 위원장은 “많은 국내․외 여행객들이 개실마을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