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진전문대 부사관계열, 육군제53군수지원단에 티볼 재능기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1 [15:3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진전문대학교 부사관계열은 지난 10일 육군제53군수지원단을 방문, 티볼 재능기부와 친선경기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 티볼 친선경기     © 영진전문대

 

이 대학 부사관계열 교수와 재학생 등 40명은 10일 오전 육군제53군수지원단 소속 장병을 대상으로 티볼 지도자 및 심판 양성 교육을 재능기부했다.

 

또한 이날 오후에는 육군제53군수지원단에서 개최한 이 부대 장병과 영진 재학생들과의 티볼경기인 군․학 친선 체육행사에 참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스타스포츠의 지원으로 티볼 용구를 육군제53군수지원단에 무상 지원했다.

 

티볼은 투수 없이 티(T) 대 위에 공을 올려놓고 타자가 타격하는 야구형 뉴스포츠 종목이다. 경기 용구가 우레탄 소재로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하게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고, 현재 초․중등 체육교과에 도입됐다.

 

또한 KBO(한국야구위원회)는 야구 저변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군 장병들이 티볼을 통해 안전한 체육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난 2013년부터 육군, 해병대 등에 티볼 용품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영진전문대학교는 지난 2018년 대구에서 개최된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티볼대회에 심판 등 경기운영인력을 지원하는 등 티볼지도자와 심판 양성과정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