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FIRA, 어미연어 채란 나서 연어자원 증대기여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10/11 [20:09]

【브레이크뉴스 】박영재 기자=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은 이달 11일 부터 동해안의 주요 수산자원인 연어자원과 어업소득증대, 연어를 활용한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한 어미연어 확보 및 채란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어미연어 확보작업은 우리나라 연어 회귀 주요하천인 양양 남대천,강릉 연곡천, 고성 북천과 명파천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회귀하는 연어의 대부분은 2016년과 2017년에 방류한 어린연어로 베링해와 북태평양 등 1만 6000km의 긴 여정을 거치며 2~5년 성장하다 산란하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어미연어이다.

 

FIRA는 확보된 어미연어의 성숙한 알을 채란해 수정, 부화시켜 종자생산을 진행하며, 이듬해 3월까지 5~6cm의 크기로 성장한 어린연어를남대천 일원과 강릉, 고성 등에서 방류할 예정이다.

 

또한, 채란을 마친 어미연어의 부산물은 연어의 고부가가치 산업화를위하여 바이오, 식품 분야의 민간기업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를 통해 연어 산업 발전과 민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FIRA는“연어 포획 금지기간 내 회귀하는 어미연어를 전량 확보하여 어린연어 종자생산 및 사육관리에 최선을 다해 연어자원 증대에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