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13년만에 전국체전 최고 성적

서울 경기 이어 지방 전국 최고 성적 수영 김서영은 대회 MVP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3 [21:20]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지난 10일 폐막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경상북도가 3위에 올랐다.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내년도 전국체전 대회기를 전수받고 있다    

 

이는 2006년 경북에서 열린 제86회 전국체육대회에서 2위를 차지 한 이후 13년 만에 최고성적을 낸 것으로 체육 인프라가 즐비한 서울, 경기를 제외하면 전국 최강의 성적이다. 점수제를 채택하고 있는 전국체전의 경우, 경북은 총점 45,893점, 총메달 275개(금 79, 은 79, 동 117)를 획득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총점 797점, 메달 16개를 더 수상한 것으로, 경쟁 시․도인 경남(40,109점)과의 격차를 5,700점 이상 벌린 수치다.

 

▲ 대회 MVP에 오른 경북 수영의 간판스타 김서영 선수    

 

경북도는 이번 대회서 럭비, 검도, 자전거, 수영 등 단체전 종목에서 선전했고, 육상, 씨름, 복싱, 역도, 유도 등의 개인종목에서 두드러진 성적으로 힘을 보태면서 종합3위 달성에 큰 힘이 됐다. 특히 이유미(레슬링, 대회10연패), 김서영(수영, 대회 6연패)은 전국 최강자다운 모습을 유지해 선수단의 기대에 보답했다.

 

▲ 김서영(수영)선수와 이철우 경북도지사    


반면, 기대했던 롤러, 철인3종, 축구, 승마 종목은 부진, 이 부분에 대한 투자와 지원이 절실해졌다. 다행히 경북은 김서영(수영) 5관왕, 김명지(육상) 4관왕, 박수진(수영), 나아름(자전거)이 3관왕을 차지하는 등 이 부문 강자로 떠올랐다. 특히 김서영(수영) 선수는 계영800m에서 8분04초24의 기록으로 한국신기록을, 계영400m(3분43초56)와 혼계영400m(4분04초40)에서 대회신기록을 수립하는 등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쳐 대회 최우수선수상(MVP)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앞으로 우수선수를 더욱 양성하고, 부진종목을 보강‧육성하여 내년 경북 구미에서 개최하는 2020년 101회 전국체전에서 올해보다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경북이 한국스포츠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체전,경상북도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