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진전문대, 대구서 개최될 전국 티볼대회 지원 나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0:59]

영진전문대, 대구서 개최될 전국 티볼대회 지원 나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4 [10:5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이달 대구서 열릴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티볼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경기운영 인력을 파견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 영진 티볼대회 발대식 파이팅     © 영진전문대

 

이를 위해 영진전문대는 지난 11일 교내 국제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티볼대회 조직위원회 발대식에서 이 대회 경기운영인력 지원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티볼대회 발대식에는 대구시교육청, 대구시체육회, 대구시티볼협회, 영진전문대학교(이하 영진) 등 이번 대회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가 주최하는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티볼대회는 전국 권역별 초․중․고 대표 80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오는 26일(토) 대구스타디움에서 개회식을 열고 3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영진은 이번 대회에 심판과 경기운영인력으로 재학생, 교수 등 지원단 30명을 파견한다.

 

한편 영진은 지난 2018년 대구시티볼협회와 이번 대회 경기운영인력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지난해부터 이 대학교 부사관계열 재학생들이 티볼 심판연수 및 경기운영에 필요한 자질과 능력을 쌓아왔다.

 

티볼(Tee Ball)은 홈플레이트 뒤에 있는 배팅 티에 볼을 올려놓고 정지된 볼을 타자가 치는 경기로 투수가 없는 것이 특징. 야구와 대부분 동일한 규칙을 적용하지만 도루나 슬라이딩 등을 할 수 없다.

 

이번 대회 심판으로 나설 김재민(부사관계열 2년)씨는 “티볼대회 운영에 참여하게 돼 좋은 추억을 쌓을 것”같다면서“부사관으로 임관되면 이번 대회 경험을 살려 군 장병들이 티볼을 통해 체력 증진을 할 수 있는데도 앞장서고 싶다”고 했다.

 

김종신 부총장은 경기운영지원단 출범식에서 “우리 학생들이 그동안 쌓은 경기운영 능력을 십분 발휘하여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티볼대회가 성공적인 화합의 축제가 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