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산림청 봉화국유림관리소 신설해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14 [15:52]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 강석호(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국회의원은 14일 산림청 국정감사에서 봉화군 산림사업을 위한 봉화국유림관리소 신설을 주장했다.

 

▲ 강석호 의원     ©

국유림관리소는 산림 보호를 위해 산불방지 및 진화, 산림환경보호 단속 및 산림정화, 산림병해충 방제, 수해복구 및 산림재해 예방 등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산림자원의 조성 및 육성을 위해 조림, 숲 가꾸기 등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임산물의 생산 및 이용을 위해 목재 및 기타 임산물(송이, 수액 등) 생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 봉화군은 영주국유림관리소가 관장하며, 안동시, 영주시, 문경시, 의성군, 예천군이 포함되어 있다.

 

산림청은 국유림관리소 신설을 위해 행정구역, 산림관리면적, 산림사업량, 민원사무량 등의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봉화군의 경우 영주국유림관리소 내 국유림면적 90,342ha 중 49,305ha 50.3%를 차지하고 있다. 민원 사무량도 전체 1,309건중 735건으로 전체의 56% 절반이상이며, 2019년 9월 현재 전체 328건 중 205건으로 가장 많은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산림경영계획, 목재생산 품질관리, 사방사업, 임도시설, 일자리지원 사업, 조림, 숲가꾸기 사업 등 산림사업량에서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인근 남부지방청 내 울진국유림관리소(49,432ha)관할구역 면적이 봉화군과 비슷하며, 구미(33,730ha), 양산(26,852ha)의 경우 관할구역이 봉화보다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원처리량도 봉화군은 올해만 205건이며, 지난해 울진은 103건, 구미 184건, 양산 221건이다.

 

강석호 의원은 “봉화군은 인근 울진·구미·양산 국유림관리소와 비교하였을 경우 충분한 국유림 면적과 사업량을 갖추었다”며 “산림청은 봉화군민들의 공공 편의를 위한 국유림관리소 신설을 적극 검토해야 될 것이다”고 촉구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