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방파제 추락 60대 주민들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

아들이 구조요청 소리 듣고, 엄마는 해경에 신고, 아빠는 구조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0/14 [15:19]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항해경은 지난 13일 오후 9시 30분께 포항시 남구 장기면에 있는방파제에 추락해 익수위기에 처한 A씨(61세)를 같은 마을에 사는 일가족 및 주민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했다고 14일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A씨가 방파제에서 거닐다 발을 헛디뎌 추락, 너울성 파도로 인해 익수 위기에 처하자 ‘살려줘’라고 고함을 쳤고, 집에서 희미하게 이 소리를 들은 중학생 아들 B군(16세)이 현장으로 달려가 사람이 바다에 빠졌다며 어머니 C씨(47세)에게 전달해 C씨가 해경에 신고했다.

 

▲ 구조 모습     ©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B군의 아버지인 D씨(57세)도 속옷만 입은채로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가 위치를 확인하고 다른 마을주민과 함께 A씨를 갯바위까지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너울성 파도가 계속 갯바위를 덮치는 위험한 상황에서 포항해경 파출소 경찰관들이 도착, 로프 및 들것을 이용해 무사히 A씨를 구조하고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A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병원에서치료를 받고 있다.

 

포항해경은 구조요청 소리를 듣고 이를 확인하며 적극적으로 대처한B군에게는 표창장을, 급박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구조에 임한 아버지 D씨에게는 감사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익수,추락,방파제,포항해경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