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군, 태풍 ‘미탁’ 피해주민 위로 나서

울진군보건소와 경북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피해지역 방문 상담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4:56]
지역뉴스
울진군
울진군, 태풍 ‘미탁’ 피해주민 위로 나서
울진군보건소와 경북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피해지역 방문 상담
기사입력: 2019/10/17 [14:56]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영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울진】박영재 기자=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지난 14일부터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침수가 많은 마을을 시작으로 피해지역 마을회관과 가정을 방문, 재난정신심리지원 홍보 및 상담을 실시하고 있다.

 

울진군보건소(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요원과 경북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상담가들이 기성면 망양2리 등 43개 마을을 방문하여 심리적 충격을 받은 1,342명의 주민에게 위로의 손길을 건넸다.

 

이 상담에서 발견된 고위험군은 임상자문의 상담, 정신의료기관 연계 및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재난정신심리지원의 소식을 들은 한 마을주민은 처음에는 반감을 가졌으나 실제 유가족이 상담을 받고 마음의 위로를 얻는 모습을 보고는 “이 사업이 꼭 필요한 것을 알겠다”며 “피해주민들이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이 알려야겠다”라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