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보건소, 가을철 쯔쯔가무시증 주의 당부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0/17 [15:32]

【브레이크뉴스 영천】김가이 기자= 영천시보건소(소장 최수영)는 캠핑, 등산, 농업작업 등 야외활동이 많은 가을철 대표적 발열성 질환인 쯔쯔가무시증의 감염에 대해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10월~11월은 진드기 활동이 왕성한 시기로 진드기매개 감염병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발생하며 고열, 오한, 근육통, 가피, 발진 등의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이다.

 

▲ 영천시보건소 가을철 야외활동시 쯔쯔가무시증 주의보     © 영천시 제공

 

쯔쯔가무시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외 활동 및 농작업 시 긴 옷을 착용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앉거나 눕지 않도록 하며 귀가 시에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해야 한다.

 

또한 야외 활동 후 2~3주 이내 발열, 전신근육통, 가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가을철 집중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을 포함한 진드기 매개 감염병 관리하고 국민들에게 효과적으로 예방수칙과 주의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예방교육과 홍보사업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감염병,쯔쯔가무시증,영천시보건소,영천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