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색찬란한 한복 경주엑스포 관람객 사로잡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1 [14:24]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국 문화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한류 사극 드라마 속 한복들이 경주엑스포 관람객을 사로잡았다.

 

▲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실크로드공연단이 한류패션쇼를 통해 다양한 전통의상을 선보이며 연기를 펼치고 있다     © 경주엑스포

 

지난 20일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오색찬란한 한복과 보자기가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체험형 패션쇼인 ‘방탄선비단의 풍류’가 개최됐다.

 

이 패션쇼는 경산시 소재 대경대학교 실크로드 공연단이 준비한 무대로 세계 각국에서 큰 인기를 끈 사극 ‘선덕여왕’과 ‘뿌리 깊은 나무’, ‘대장금’, ‘왕의 여자’ 등에서 나온 등장인물의 복장을 그대로 재현해 주목을 받았다.

 

모델들은 선비 복장과 기생, 호위무사, 왕과 왕비의 복장 등을 ‘방탄선비단의 풍류’라는 주제와 함께 다양한 컨셉으로 무대를 꾸몄다.

 

복장에 맞는 무용과 공연을 함께 펼쳐 관람객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열린 실크로드공연단 한류패션쇼를 통해 다양한 전통의상을 선보이고 있다     © 경주엑스포

 

현대 의상과 결합된 퓨전 한복과 함께 다양한 디자인과 재질로 만들어진 보자기를 패션소품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드라마 ‘왕의 여자’ 의상 디자인에 참여한 한복 디자이너이자 보자기 아티스트로 유명한 이효재 선생이 직접 패션쇼가 열리는 경주엑스포 공원을 찾아 패션쇼를 관람하고 무대를 펼친 학생 모델들을 격려했다.

 

잠시 무대에 올라 관람객과 인사도 나눈 이효재 디자이너는 “지구 환경문제가 심각한 지금, 종이 쇼핑백 하나를 덜 사용하면 지구를 더 건강하게 할 수 있다”며 “오늘 열린 쇼가 아름다운 한복과 보자기의 활용이 더욱 넓어질 기회가 되면 좋겠다”고 전했다.

 

경주엑스포 자문위원이기도 한 이효재 디자이너는 “첨성대, 석굴암 등 우리는 경주를 교과서적으로 기억하고 있는데 경주엑스포를 둘러보니 감동으로 가득하다”고 극찬했다.

 

▲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열린 실크로드공연단 한류패션쇼에서 모델들이 선비와 기생 의상을 입고 공연을 펼치고 있다     © 경주엑스포

 

또 “낮에는 억새 숲에서 힐링하고 밤에는 환상적인 홀로그램을 따라 신라를 만날 수 있는 로맨틱한 가을여행으로 경주엑스포를 추천한다”며 “경주엑스포가 세계적인 문화상품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람객들도 아름다운 한복과 보자기의 자태에 찬사를 보냈다. 가족과 함께 패션쇼를 관람한 박영선(37, 여, 울산) 씨는 “밖에서 볼 때는 잘 몰랐던 한복의 아름다움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공연이었다”며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한 보자기가 패션소품이 될 수 있다는 것에도 놀랐다”고 말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우리 역사문화의 일부분인 전통의상을 많은 분들에게 선보이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역사문화 콘텐츠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