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경시, 영화·드라마 제작 관계자 초청 촬영명소 탐방 실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3 [10:33]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문경시는 23일과 24일 양일간 국내 영화·드라마 감독, PD 등 19명을 초청해 문경만의 특색있는 촬영명소를 알리는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과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소속 회원인 프로듀서, 감독 등이 참여했으며, 전국 최고의 사극 촬영지로 각광받고 있는 문경새재오픈세트장 등 문경에 숨겨진 명소를 소개하고 영화·드라마 촬영지로서 매력을 어필하는데 집중했다.

 

첫날에는 고모산성과 토끼비리를 시작으로 에코랄라 및 가은오픈세트장, 석탄박물관, 문경철로자전거, 짚라인 등을 체험하고, 둘째 날에는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미로공원, 문경 단산, 천년고찰 김용사, 대승사 계곡 등을 둘러보며, 영화·드라마 촬영지로서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

 

팸투어에 참가한 관계자들은 문경 촬영지에 대해 경쟁력을 높이 평가하고, 추후 촬영을 진행 할 경우 문경시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문경시는 도내 처음으로 문경을 배경으로 5회차 이상 촬영하는 영화·드라마에 대해 숙박비, 식비, 유류비 등 문경지역 소비액 20%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번 팸투어를 통해 문경만의 특화된 촬영지 활성화 방안에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앞으로 더욱 많은 촬영유치를 통해 문경의 위상과 관광문경 브랜드 가치를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