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진전문대, “명품 인재들의 전공 실력 뽐내요”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0/24 [16:25]

영진전문대, “명품 인재들의 전공 실력 뽐내요”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4 [16:25]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23일부터 3일간 교내 백호체육관 등에서 졸업예정 학생들이 ‘2019 종합작품전’을 열고 전공실력을 펼쳐보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 전기 스마트윈도우 제작 학생들     © 영진전문대

 

올해 작품전에는 환경과 첨단기술을 접목된 기발한 아이디어 작품 등 총 500여 점의 작품이 백호체육관에 전시됐고, 발표와 공연도 진행되면서 축제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화제의 작품으론‘지구를 살리자(Auto Recycler, 쓰레기 자동분리기)’, ‘스마트윈도우’, ‘경포 현대씨마크호텔 객실(한실)’등이 관심을 끌었다.

 

‘지구를 살리자(Auto Recycler, 쓰레기 자동분리기)’는 박준형 학생(2년) 등 컴퓨터응용기계계열 6명이 6개월에 걸쳐 설계, 제작했다. 캔·프라스틱·유리병을 자동 분리하고, 캔과 플라스틱은 압축하는 등 환경을 살리는 취지를 십분 발휘했다.

 

▲ 전자 드론     © 영진전문대

 

제작에 참여한 이예리 학생은“일반 가정에서 분리수거가 70% 수준에 머물고 있는 점에 착안해 초음파 센서와 공압 프레스 등의 기술을 적용, 분리수거를 쉽게 할 수 있게 했다”며“캡스톤디자인, NCS과정평가형 교육과정을 통해 제작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했다.

 

윤윤재·손승찬·강맹성(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2년)팀은 센서를 활용, 미세먼지·비·일조량·화재 등 외부 정보를 수집하고 자동으로 창문을 개폐하는 ‘스마트윈도우’작품을 선보였다. 윤윤재 학생은 “자취하는 동기들이 창문을 열어두고 등교한 후 비가 오면 곤란한 상황을 겪는데 착안했다”면서 “수업 중에 배운 센서, 시퀀서 등을 적용했다”고 전했다.

 

LINC+사회맞춤형학과인 실내건축시공관리반(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 2학년생 20명은 실제 호텔 객실을 재설계하고 이를 백호체육관내에 시공해 화제를 모았다. 강릉 경포에 소재한 현대 씨마크호텔 한실(韓室)을 약 2주간 시공해 완벽한 호텔 객실을 선보였다.

 

▲ 유학생 국제문화전시관     © 영진전문대

 

공연과 발표회도 다양하게 펼쳐져 사회복지프로그램 기획발표회(사회복지과), 중국어 말하기대회(국제관광조리계열), 학습성과 발표회(간호학과), 경영전략 경진대회(스마트경영계열)가 교내 국제세미나실 등에서 진행됐고, 유아교육과는 25일 대학부설유치원생과 인근 유치원 어린이를 초청해 동극․인형극․율동 공연을 발표하고, 이날 오후엔 3학년 수업발표회 본선대회를 갖는다.

 

또한 디자인공모전 입상작품, 온라인광고, 애니메이션홍보영상물, 팬시디자인 작품 전시와 드론체험부스, 시각장애인 스포츠게임인 쇼다운 체험장, 심폐소생술 실기시범·교육도 3일간 운영하며 외국인 유학생들은‘국제문화전시관’을 열고 자국의 문화를 소개한다.

 

한편 23일 작품전 개막식에는 이 대학교 산학협력 기업과 기관 등 대내외 인사들이 참석해 작품전을 축하하는 테이프 절단식을 갖고 작품을 관람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