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25일 독도의 날 맞아 독도사랑 운동 전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5 [13:08]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예천군 전 공직자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독도사랑 티셔츠 입고 출근하기 운동’을 펼쳤다.

 

예천군에 따르면 이날 군 산하 600여 공직자는 독도사랑티셔츠를 입고 근무하면서 독도의 날의미를되새기고, 우리 땅독도지키기 범 국민운동에 앞장 설 것을 다짐했다.

 

‘독도의 날’은고종황제가 1900년 10월 25일 대한제국칙령 제41호에독도를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명시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독도사랑 티셔츠 입고 하나되기 운동’은일본의 독도 침탈 시도가지속적이고 치밀해지는 국제 정세에 온 국민이 하나 된 모습으로 독도에 대한 국민의 결집된 힘과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범국민운동으로 대구한국일보와 (사)독도바르게알기운동본부에서 추진하고 있다.

 

예천군은 독도사랑 운동을 몸소 실천하기 위해서 매년‘독도사랑 티셔츠 입기 운동’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독도아카데미 과정에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도록 하여 독도지킴이 역할에앞장서고 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독도사랑 티셔츠 입고 출근하기 운동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독도 수호의지가 더욱 굳건히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하며, 독도티를 입고 근무하는 직원들 모두가 독도사랑을 마음에 새기며 일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