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엑스포, 문화외교의 장 역할 톡톡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8 [17:00]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아시아를 넘어 유럽, 아프리카 등 세계 각 지역에서 경주 방문이 이어지면서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경북도와 대한민국 문화외교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전통 공연무대를 선보인 이집트 룩소르 공연단이 무대를 마치고 경주시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주엑스포

 

특히 경주엑스포의 콘텐츠를 관람한 해외 방문객들은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훌륭한 콘텐츠”라며 감탄을 연발해 역사 문화관광의 경계를 확장시키고 있다는 평가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헝가리와 이집트, 독일, 몽골 등 해외 각 지역에서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탐방이 이어지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25일 경주엑스포공원에는 이번 ‘2019경주엑스포’ 오픈 후 처음으로 아프리카에서 외빈들이 방문했다. 나일강 상류에 위치한 이집트 룩소르주 부주지사 일행이다.

 

▲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이집트 룩소르 공연단이 전통 이집트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 경주엑스포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경주를 찾은 이들은 이날 경주엑스포를 방문해 주낙영 경주시장과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 등을 만나 문화를 비롯한 다양한 교류발전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아울러 경주엑스포공원 구석구석을 돌아보며 신라 역사문화와 대한민국의 발전한 첨단기술을 감상했다. 경주타워 맨 위층 ‘선덕 홀’에서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통해 1,300년 전 서라벌과 문화유산의 모습을 관람한 뒤에는 큰 박수를 보내며 감탄했다.

 

이마드 마흐무드 이집트 룩소르주 부주지사는 “아름다운 역사문화 도시 경주와 그에 맞는 훌륭한 콘텐츠를 가진, 모든 것이 멋진 엑스포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 한국역사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됐고 앞으로 많은 문화교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25일 재독한인간호협회 회원들이 경주엑스포를 둘러보고 있다     © 경주엑스포

 

같은 날 ‘재독한인간호협회’ 회원 18명도 독일에서 찾아왔다.

 

이 단체는 지난 1960년대부터 1970년대 사이 독일로 파견을 간 한국인 간호사들이 만든 단체이다.

 

이들은 경주엑스포의 콘텐츠를 보고 고국을 떠나있는 수십 년 사이 발전한 대한민국의 문화기술에 환호를 연발했다.

 

재독한인간호협회 문정균 회장(여․독일 마인츠시)은 “조상들이 남긴 유산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문화유산뿐만 아니라 독일과 유럽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훌륭한 콘텐츠를 통해 지난 세월 발전한 대한민국 문화의 힘을 느낄 수 있어 가슴 뭉클하다”고 전했다.

 

▲ 25일 졸트 네메트 헝가리 국회 외교위원장(우측 4번째)일행이 이철우 경북도지사(우측 5번째)와 경주타워에서 면담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주엑스포

 

24일 경주엑스포를 방문해 주낙영 경주시장과 면담을 가졌던 졸트 네메트 아틸라 헝가리 국회 외교위원장 일행은 25일 저녁 경주엑스포를 재차 방문했다.

 

헝가리 9선 국회의원인 졸트 네메트 위원장 일행은 25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1시간이 넘는 긴 만남을 가졌다. 이들은 교류확대를 위해 이철우 지사를 헝가리로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이 지사는 내년 2월경 헝가리 방문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헝가리와 경북도의 지속적인 교류 확대를 위해 앞으로 열릴 경주엑스포 행사에 가장 우수한 헝가리 공연단을 파견키로 했고 경북도 공연단도 헝가리에서 무대를 펼치기로 하는 등 활발한 문화 교류와 상호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

 

▲ 경주엑스포 백결공연장에서 이집트 룩소르 공연단이 전통 이집트 무용을 선보이고 있다     © 경주엑스포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대한 국제적 관심은 오픈부터 뜨거웠다. 행사의 시작을 알린 지난 11일 역대 경주엑스포 해외 개최국인 베트남과 캄보디아에서 장관급 고위 인사들이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14일에는 바툴가 몽골 대통령의 딸인 몽골 청년경제인연합회 회장이, 지난주에는 헝가리 국회 외교위원장과 이집트 룩소르주 부주지사 등이 연이어 경주엑스포를 찾았다.

 

27일은 몽골 에너지 산업분야 관계관들이 방문할 예정이며 28일에는 필리핀, 11월 2일은 러시아 사하공화국 친선 교류단이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참관한다.

 

국내외의 민간단체들의 방문도 눈에 띈다. 이번 재독한인간호협회의 방문뿐만 아니라 지난 15일 독일 하노버 고등학생들의 방문 등을 통해 민간외교의 영역을 넓혔고 26일에는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새바람 행복경북 KNU민간홍보단’ 회원 80여명이 경주엑스포를 찾아 콘텐츠를 탐방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2019경주엑스포를 통해 공개한 콘텐츠들이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문화외교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라를 비롯한 한국역사문화를 글로벌 무대에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선보여 경주엑스포와 경북, 대한민국의 문화 위상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