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문화관광공사, 일본 최대 관광박람회서 경북만의 매력 홍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29 [12:05]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 이하 공사)와경상북도(지사 이철우) 는 일본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일본 오사카 INTEX에서 개최된 ‘투어리즘 EXPO 재팬 2019’에 참가하여 경북관광의 다양한 매력을 홍보했다고 29일 밝혔다.

 

▲ 박람회에서 경북관광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 경북문화관광공사

 

‘투어리즘 EXPO 재팬'은 2018년 기준 136개국, 1,440여개 기관이 참가하고 약 20만 명의 관람객이 찾은 아시아 최대급 관광박람회이다.

 

올해 박람회는 간사이지역 내 최초 개최로, 간사이 현지 주요 여행업계와 미디어 업체를 대상으로 경북이 자랑하는 서원 세계문화유산 관광상품과 미식투어 등 특수목적상품개발을 위한 상담회를 가졌으며, 다채로운 홍보부스를 운영하여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경북의 관광매력을 어필했다.

 

‘이런 한국 처음이지’라는 테마로 지난 7월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안동의 도산서원, 병산서원과 경주 옥산서원, 영주 소수서원 홍보를 비롯해 역사문화도시의 이미지로만 알려진 경주의 핫플레이스 황리단길, 첨성대 핑크뮬리, 화랑의 언덕 등을 소개해 경주의 새로운 매력을 알렸다. 또한, FIT 리피터 대상으로는 ‘인스타바에(インスタ映え,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좋은 사진)’용 포토스팟 등을 소개해 여행욕구를 자극했다.

 

체험마당 및 부스에서는 경북의 유명 관광지를 소재로 한 스크래치 컬러링 엽서 체험 프로그램과 경북관광 SNS 팔로우 이벤트를 활용하여 많은 방문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특히, 경상북도 명예 홍보대사이자 일본 현지 최초로 경상북도 관광가이드북을 출판한 저자 안소라(安田良子)씨를 초청하여 경북관광 토크쇼를 진행하였고, 같은 일본인의 시선으로 경북에 대해 홍보를 하여 보다 많은 방문객의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공사 김성조 사장은“일본은 재방문자 중심의 개별여행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고 지방관광에 대한 관심 또한 높은 편이다.”며“이번 박람회를 통해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경북만의 새로운 매력이 홍보되어 많은 일본인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