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퇴근중 교통사고 목격한 해양경찰 시민 구조

29일 오전 울진해경 구조대, 7번 국도 차량전복사고 피해자 2명 구조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10/30 [07:52]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해양경찰서는 29일 오전 10시 25분경 근무를 마치고 퇴근중이던 해경구조대 직원들이 동해안 7번 국도의 교통사고를 목격하고, 사고 피해자 2명을 구조하였다고 전했다.
 

구조에 나선 해경 구조대 4명은 전일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중, 영덕 방향 7번 국도의 포항 월포사거리 인근 ‘해아교’ 반대편 차선에 1톤 트럭이 전복된 것을 발견하였다.
 

해경들은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의 도움을 요청하는 한편, 트럭에서 튕겨져 나온 할머니의 의식을 확인하며 응급처치를 하고, 운전자 남성을 차에서 탈출시키고, 2차 교통사고 피해 예방을 위해 교통 통제에 나섰다.
 

사고를 당한 피해자 중 할머니는 맥박과 호흡이 미약하고, 양쪽 무릎 피부손상 및 골절을 입었고, 남성은 옆구리 찰과상 및 목과 팔 ·다리에 통증을 호소하다 119 구급차에 후송되었다.
 

구조에 나선 울진해경 김시균 경사는 “사고 발생 즉시 발견되어 2차 사고는 막았으나, 할머니의 호흡이 미약해 걱정된다”며, “응급구조 교육을 받은 직원이 있어 119가 도착하기 전까지 응급처치를 할 수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