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 태풍 '미탁' 피해 복구비 6천428억원

울진 3천 956억원 영덕1천754억원 경주 427억원 성주 377억원 배정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05:27]

경북 태풍 '미탁' 피해 복구비 6천428억원

울진 3천 956억원 영덕1천754억원 경주 427억원 성주 377억원 배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0/30 [05:27]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 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를 복구하기 위한 복구비가 9천 388억원으로 확정됐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지난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우리나라를 통과한 태풍 ‘미탁’의 피해 복구를 위해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 행정안전부장관) 심의를 통해 총 9천388억 원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 울진 지역의 태풍 피해 현장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   

 

이 가운데 경북이 6천 428억원으로 결정됐다. 경북은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울진에 3천 596억원을 비롯해 영덕 1천 754억, 경주 427억, 성주 377억원이 각각 배정됐다. 경북외 지역으로는  강원 2천187억, 경남 319억, 전남 166억, 부산 140억, 제주 91억원을 포함해 울산 등 6개 시‧도 57억 원이 결정됐다.

 

복구비는 주택 침수와 농경지 유실 등 사유시설 복구에 411억 원, 하천과 도로 등 공공시설 복구에 8천977억 원을 투입될 방침이다. 극심한 피해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 삼척시, 경북 울진군‧영덕군 등 11개 지역에 대해서는 당초 지방비로 부담해야 하는 3천987억 원 중 2천358억 원을 국비로 추가 지원해 해당 지자체의 부담이 줄도록 했다. 피해가 가장 심했던 경북은 약 1천 968억원을 추가 지원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지 않은 지역 중 재난지원금 총액이 3천만 원 이상인 지자체에 대해서도 사유시설 복구비의 50%를 국비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 피해상황을 듣고 도 단위 대책을 설명하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 우측)    

 

정부는 또, 피해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국비 교부 전이라도 지자체 예비비와 재해구호기금 등의 가용예산을 우선 활용해 재난지원금을 조속히 지급하고, 공공시설 피해에 대한 재해복구사업을 신속히 추진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피해 수습과 복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관계 중앙부처 합동으로  ‘재해복구사업 T/F(단장 : 행안부 재난복구정책관)’를 구성하고 복구사업과 예산 조기집행 추진상황 등을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다.

 

진영 장관은 “지자체에서는 피해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주택 등 사유시설 피해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을 조속히 마무리 해 줄 것”을 요청하고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도로 등 공공시설의 신속한 복구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복구비 예산의 신속한 집행을 통해 지역경기 활성화도 도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