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주민과 재난 공동대응 협약 체결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1/03 [13:36]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화재·태풍·지진 등 각종 자연재난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방폐장 주변지역 주민들과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 1일 월성지역본부에서 양북, 양남, 감포읍 등 동경주지역 3개 읍면 자율방범대장과 부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 상황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재난 대응 상호응원 협약서를 체결했다.

 

▲ 재난대응 상호응원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왼쪽부터 이경화 감포자율방범대장, 안상복 공단 월성지역본부장, 이승협 양북자율방범대장, 김재근 양남자율방범대장)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협약에 따라 방폐장 주변지역 자율방범대는 평상시 공단이 실시하는 화재, 태풍 등 재난상황에 대비한 예방, 대비훈련에 함께 참여하게 된다.

 

또 재난 상황이 실제로 발생하면 공단 비상대책본부와 공동으로 재난을 수습하고 복구에도 참여하게 된다.

 

특히 양측은 재난대응 능력향상을 위해 정기점검과 합동훈련을 실시하고 상호 재난대응훈련에 참관하기로 했다.

 

공단 월성지역본부 안상복 본부장은 “방폐장 주변지역 자율방범대는 물론 주민들과 함께 자연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방폐장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연재난,재난,경주 방폐장,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