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위군, 공공비축미 건조벼 첫 매입 시작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04 [15:11]

【브레이크뉴스 경북 군위】이성현 기자= 군위군은 도내 처음으로 지난 1일 군위읍 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2019년산 공공비축미 건조벼 첫 매입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 공공비축미 건조벼 첫 매입 시작     © 군위군



올해 군위군의 공공비축미 매입량은 산물벼 7,500포(300t), 건조벼 61,363포(2,455t)이다.

 

건조벼 매입은 다음달 초순까지 8개 읍면에서 총 24회에 걸쳐 실시하며, 군에서는 수매용 포장재 10만4천5백매(40㎏용 10만매, 800㎏용 4천5백매)를 무상 지원했으며, 대형포대 매입을 확대하기 위해 대형포대벼 출하농가에는 대형포대 1개당 1만5천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2019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품종은 일품벼와 조평벼로 농가 편의를 위해 수확 후 바로 건조ㆍ저장시설에서 매입하는 산물벼 7,500포(300t)는 지난달 31일까지 매입 완료했다.

 
공공비축미 매입가격은 통계청이 조사한 수확기(10~12월) 전국 평균 산지 쌀값(정곡 80kg)을 조곡(벼 40㎏)으로 환산한 가격으로 매입한다.

 
매입대금은 중간정산금(포대당 3만원)을 농가가 수매한 당일에 지급함으로써 농가에 자금을 적기 지급할 계획이며, 최종 정산은 쌀값이 확정된 이후 12월말까지 지급된다.

 

특히 쌀 품질 고급화를 위해 지난해 도입한 품종검정제와 관련해 페널티를 부여받은 농가는 5년간 공공비축미 매입에서 제외된다. 올해도 벼 육묘장을 비롯한 재배농가 5%를 대상으로 벼 품종검정제도를 실시하여 검정결과 20%이상 혼입이 적발될 경우 향후 5년간 공공비축미 매입 대상에서 제외되는 만큼 농가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군 담당자는 “올해는 소형포대벼 대형포대(톤백) 전환이 새롭게 도입됨에 따라 현장에서 많은혼선이 있을 수도 있으니, 출하농가는 현장 통제에 적극 협조를 해주어야 한다”며, “소형포대벼 대형포대(톤백) 전환 수매가 농가의 편의를 위해 실시하는 만큼 농가는 건조 상태와 중량을 준수해 출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