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 결핵이동검진 효율성 극대화 장착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04 [16:08]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대한결핵협회 경북지부와 결핵이동검진차량 성능개선을 위해올해 총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하여 이동검진차량을 새로 구축했다고 4일 밝혔다.

 

▲ 결핵이동차량 검진     © 경북도

 

이번에 도입한 최신장비 결핵이동검진차량은 10월 31일 예천군에서 첫 검진을 시작했다. 현장에서 흉부촬영 후 실시간 결과 판독의 정확도를 높여 결핵 검진의 기동성과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2030년 결핵퇴치를 위한 범정부‘결핵예방관리강화대책’추진에 맞추어 찾아가는 결핵검진을 통하여 결핵예방을 강화하고자 한다.

 

우리나라는 매일 전국에서 약 72명의 결핵환자가 새로 발생하고(‘18년 기준) 약 5명이 사망(‘17년 기준)하고 있는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여전히 결핵발생률과 사망률이 가장 높아 질병부담을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

 

특히, 경북도는 2018년 결핵 신환자 1,854명 중 65세 이상 노인이 1,181명으로 63.7%로 차지하여 전국에서 65세 이상 노인결핵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결핵발병 위험이 높은 어르신들에게 결핵검진 접근성을 높여 어르신 결핵을 발생과 전파를 동시에 차단하여 결핵 관리를 강화한다.

 

어르신 결핵검진은 보건소 방문 또는 대한결핵협회 이동검진을 통하여무료로 받을 수 있다.

 

또한 대한결핵협회 이동결핵검진은 23개 시․군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의료취약지역, 노인, 학생, 고위험군, 접촉자 등 결핵검진을 시행한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결핵은 신속한 발견을 통한 결핵전파 차단이 중요하며 이동검진을 통한 결핵조기발견에 힘쓰겠다”며

 

“결핵 없는 청정경북을 만들기 위해서는 결핵예방을 위한 도민 모두의적극적인 결핵검진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