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대 외국인 학생들 독도명예주민에 임명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04 [17:43]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대구대학교(총장 김상호) 외국인 학생들이 독도명예주민으로 임명되며 앞으로 우리나라 섬 ‘독도’를 세계에 알리는 데 앞장 선다.

 

▲ 독도 태극기 퍼포먼스 단체사진     ©대구대

 

대구대에서 공부하고 있는 24개국 50명의 외국인 학생들은 독도재단이 지난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울릉도·독도에서 개최한 ‘독도명예주민증 세계대회'에 참가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학생들은 지난 1일 열린 환영대회에서 독도명예주민증을 받고, 독도명예주민으로서 성실히 활동하겠다는 ‘독도명예주민 선서’를 했다.

 

또한 2일에는 울릉도국제트레킹대회에 참가해 울릉도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문화유산을 경험하고, 독도를 찾아 태극기를 휘날리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장관을 연출했다.

 

이외에도 외국인 학생들은 독도박물관 방문, 울릉도 투어 등을 통해 울릉도와 독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가졌다.

 

마하츠코바 잇카 학생(체코, 한국어문학과 1학년, 24)은 “많은 사람들이 독도를 찾지만 날씨 때문에 섬에 들어가는 것이 쉽지 않다고 들었는데, 독도에 갈 수 있어서 감격스러웠다”면서 “독도를 세계에 알리는 데 작은 역할이라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대는 경상북도와 공동으로 2011년부터 매년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열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대한민국 독도에 대한 학습과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독도를 세계에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