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예천군 ‘강문화전시관’을 아시나요?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06 [11:15]

【브레이크뉴스 경북 예천】이성현 기자=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길 53-23에 위치한 삼강문화단지 내 강문화전시관이 정식 개관을 앞두고 지난 6월 중순부터 시범운영 해 4개월 여 만에 약 2만 명이 관람하는 예천의새로운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

 

예천군에 따르면 강문화전시관은 교육·체험적 가치가 높고 인근 예천군 대표 관광지인 삼강주막이 있어 이곳을 찾은 관광객과 연계한 방문으로 이어지는이점이 있어 새로운 관광명소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연면적 4,874㎡(지상3층) 규모로 건물외관은 낙동강의 물결과 숲의 나뭇잎을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내부는 아름다운협곡에 목선이 지나가는듯한 역동적인 모습으로 연출되어 있다.

 

전시관 구성은 정문을 중심으로 우측에는 상설전시실과 영상관이 좌측에는 안내센터와 어린이놀이터, 휴게 공간 등이 위치해 있고옥상에는 낙동강을 조망할 수 있는 시원스런 전망대가 있다.

 

상설전시실의 전시연출은 크게 4단계로 낙동강과 예천의 자연, 역사, 문화, 사람의 존(zone)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람시간은 40분 정도 소요된다.

 

첫 번째 ‘자연의 존(zone)’ 에서는 인터렉티브 영상과 슬라이드, 터치스크린을 통해 낙동강의 아름다운 자연과 예천 지명 그리고 한국의강과 세계의 강을 만날 수 있도록 연출했다.

 

두 번째 ‘역사의 존(zone)’은 전면 스크린영상과 조그 셔틀을 통해배산임수의 명당과 예천을 빛낸 인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야기샘 코너에서는 예천의 12개 읍면에서 내려오는 전설을 영상과모형, 패널로 연출하여 흥미롭게 구성했다.

 

세 번째 ‘문화의 존(zone)’은투명스크린을 통한 국궁의 제작과정과전면에 펼쳐지는 노동요 영상, 윤장대를 돌려 소원 말해보기,원형공간에서 펼쳐지는 회룡포의 사계절 등을 영상과 체험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도록 꾸며져 있다.

 

네 번째 ‘사람의 존(zone)’에서는 나루터 VR과 샌드아트 영상, 모형등을 통해 삼강나루터와 삼강주막의 옛 모습을 재현해 당시의생활상을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연출했다.

 

전시관의 킬러 콘텐츠인 영상관은 태백 황지에서부터 부산을숙도까지낙동강 1,300리의 아름다운 풍경과 강 문화의 다양함을 항공 뷰로담아이색적인 감동을 느낄 수 있다.

 

김학동 군수는 “정식 개관 때까지 편의시설 및 콘텐츠를 보강하여 관람객 만족도를 높여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토록 할 것”이라며“금년 말 전시관 주변에 건립중인 삼강 캠핑장(30site)의 완공과 더불어볼거리, 즐길거리, 체험거리 가득한 예천에서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소중한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