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대구시당, 민생현안 여‧야 따로없다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1/06 [16:59]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대구시가 내년 예산안 총9조원 규모에 대해 "민생현안에 여야가 따로 없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대구시는 4일 2020년 예산안으로 전년도 대비 9천 29억 증가한 총규모 9조2천345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남칠우)은 "대구시민을 위한 예산 확대 편성을 환영한다"며, "그동안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대구시의 민생현안에 주력하고, ‘대구시민에 봉사하는 정치’ 차원에서 대구시와 긴밀하게 협의해 2020년도 대구시 국비예산 확보를 위한 집권여당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10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지역 내 야당들의 민생우선, 즉각적인 국회복귀를 촉구한 바도 있다"며, "예산안이 확대 편성된 만큼 특히 대구시는 청년일자리, 교육, 아동복지, 노인복지를 위한 예산이 제대로 편성되었는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는 시민의 민생현안을 위한 일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상생과 협력을 통해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