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계명대, 울진군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성금1000만원 전달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16:00]

계명대, 울진군 태풍 ‘미탁’ 피해 복구 성금1000만원 전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07 [16:0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계명대(총장 신일희)가 지난 10월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에 복구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 계명대가 울진군에 태풍'미탁'피해 복구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좌측 전찬걸 울진군수, 우측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     © 계명대

 

지난 6일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울진군을 직접 방문해 전찬걸 울진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태풍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성금은 계명대 교직원 1천여 명이 월급 1%를 때어 기금을 조성하고 있는 (사)1%사랑나누기를 통해 마련됐다. 2004년 교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돼 운영 중인 (사)1%사랑나누기는 연간 4억 원을 조성, 장학금과 저소득층 지원, 국외봉사, 불우이웃 돕기, 난치병 학생 돕기 등 봉사와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김용일 계명대 학생부총장은 “태풍 피해로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에게 작은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빠른 목구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