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릉군, 수산자원 회복 위해 어린해삼 방류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11/11 [15:05]

【브레이크뉴스 울릉】김문도 기자=경북 울릉군이 수산자원 회복 및 어민 소득증진을 위해 울릉군 수산종자배양장에서 자체 생산한 어린해삼 25만 마리(홍해삼 20만 마리, 흑해삼5만마리)를 지난 8일 현포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고 11일 밝혔다.

 

▲     © 울릉군 제공


울릉군에 따르면 이번에 방류한 어린해삼은 올해 5월 울릉도 연안에 서식하는 건강한 어미해삼에서 채란해 6개월간 미당 체중 1.0g~7.0g 내외로 육성한 것으로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도 합격한 건강한종자다.

 

해삼은 ‘바다의 인삼’으로 불릴 만큼 사포닌이 풍부해 기력회복에 좋고,칼슘과 철분이 풍부하며, 소화가 잘 되고 칼로리가 적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매우 인기가 높은 상품이다.

 

울릉군은 2015년부터 현재까지 흑해삼 30만 마리, 홍해삼 65만 마리를 자체생산 방류함으로써 지역어촌계 소득증대 및 연안바다 수산자원 회복에직·간접적으로 이바지하고 있다.

 

울릉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울릉도 연안에 서식하는 다양한 고유종을 자체생산방류하여 수산자원 회복 및 지역주민 소득 증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