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문화관광공사, 타이베이에서 경북관광 홍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13 [10:33]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경상북도는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2019 타이베이국제여전(Taipei International Travel Fair, 台北國際旅展)’에 참가해 경상북도 방문 1위시장인 대만관광객 유치증대를 위해 현지에서 다양한 홍보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13일 밝혔다.

 

▲ 경북의 우수한 전통문화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이번‘타이베이국제여전’은 대만교통국관광부에서 주최하는 대만 최대규모이며 2018년 기준 60개국가 950여 단체가 참가하는 국제관광박람회이다

 

공사는 이번 박람회에서 경북관광 홍보부스를 경주의 가을 핑크뮬리 이미지로 꾸미고, ‘경상북도 4G(G-Sports, G-Beauty, G-Food, G-Culture)’를 테마로 경북의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소개했다.

 

아울러 일반 참관객 대상으로 경북나드리, 인스타그램 팔로우, 안동하회탈 캐릭터이벤트를 실시하고 경북을 대표하는 이미지가 새겨진 다양한 기념품 증정등으로 대만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며 경북만이 가진 매력을 전파했다.

 

또한 공사는 ‘2020대구경북방문 해’를 맞아 특별상품판매를 위해 경상북도 전담여행사와 공동으로 방한상품실적이 우수한 현지 주요여행사(콜라투어, 백위여행사, 오복여행사, 쌍수여행사)를 방문하여 대구경북 연계관광상품, 개별관광객선호 관광상품등을 소개하고 현지 상품판매 강화방안과 특히 개별관광객 증가추세에 대비하여 모바일 인터넷을 통한 예약판매 지원 방안을 협의하여 대만관광객의 대구경북 지속방문과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성조 사장은 “대만은 방한 관광객 3위 방문국으로 중요한 시장국가다”며, “젊은 20~30대층 중심의 자유여행객(FTT) 재방문율이 높은 대만관광객의 특성을 감안해 서울과 제주도를 잇는 차기 여행지로 경북이 발돋움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계절 및 체험 관광상품을 개발 및 모바일을 통한 관광객 유치방안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