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경,위험예보제발령 너울성파도 주의당부

울진해경, 13일 밤부터 14일까지 동해안 해안 초속 16m 강풍 예상

이우근 기자 | 기사입력 2019/11/13 [15:05]

해경,위험예보제발령 너울성파도 주의당부

울진해경, 13일 밤부터 14일까지 동해안 해안 초속 16m 강풍 예상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11/13 [15:05]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해양경찰서는 내일(13일)밤부터 전 연안 및 해상에 풍랑·강풍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제 관심 단계를 13일부터 14일까지, 2일간 발령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밤부터 14일까지 동해안 해안가와 해상을 중심으로 최대풍속 초속 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최대 1~3m의 높은 물결이 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해경은 이 기간 안전사고를 우려하여 위험예보제‘관심’단계를 발령하고 항포구 선박 결속, 대피 및 갯바위, 방파제, 해안도로 등 위험구역 접근을 통제하여 해양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울진해경 관계자는“해안가 또는 갯바위, 방파제에서는 갑작스러운 돌풍 또는 너울성 파도에 안전사고를 당할 수 있어, 낚시객이나 행락객은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10일에는 초속 27m의 강풍에 부산항 신선대부두의 대형(70t) 항만 크레인들이 100m 가량 밀려 부딪치는 사고가 나 일부가 가동을 멈췄었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