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해 경북 최고의 시나리오 보러 오세요”

경북콘진원, ‘영상콘텐츠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 15일 개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14 [15:06]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오는 15일 진흥원에서 경북 지역의 전통문화와 천혜의 자연경관을 소재로 한 창작 시나리오를 개발하고경북 지역을 주 촬영지로 제작 가능한 작품을 발굴하기 위한‘제17회 경상북도 영상콘텐츠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이 개최된다고 14일 밝혔다.

 

▲ 2019 공모전 포스터     ©경상북도콘텐츠진흥원

 

올해 17회를 맞은 이번 공모전에는 총 126편의 작품이 접수돼 영화, 드라마 분야 전문가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7편의 우수 시나리오가 선정됐다.

 

대상 수상작으로는 타임슬립을 소재로 한 오재석 작가의 ‘미스터리 트레인’이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극의 완성도가 높고 영상화 하였을 때 필요한 재미있는 요소를 잘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 수상작으로는 김다듬 작가의 ‘울진에는 패티김이 산다’가 선정됐다. 지역의 특수성을 이야기에 잘 녹여내 심사위원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외 수상작으로는 우수상 ▲각하의 아들(김정태) ▲승주 말고 성주(김혜민, 김혜진) 장려상 ▲오 마이 러브 갓(이상훈) ▲내 인생의 스포일러(배이화) ▲미쑤, 김(김안나) 등이 뽑혔다.

 

수상자에게는 경북도지사상, 진흥원장상과 더불어 총 2,700만원의 시나리오 창작료를 지급한다. 또 드라마 및 영화 제작 실무자를 초청하여 작가들이 수상작품을 피칭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영상콘텐츠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홍창욱 심사위원장은 “경북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린 이야기와 경북을 배경으로 영상작품화가 용이한 작품들이 다수 출품되어 공모전의 취지에 적합한 작품을 선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종수 진흥원장은 “영상콘텐츠 시나리오 공모전은 경북의 우수한 이야기를 콘텐츠로 만드는데 밑거름이 되는 사업인 만큼 좋은 작품을 발굴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영상콘텐츠화를 통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