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 외동읍 2019 세계인의 문화축제 ‘성황’

네팔 등 13개국 500여 명 참가

나영조 기자 | 입력 : 2019/11/18 [10:37]

▲     경주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경주】나영조 기자= 경주시(시장 주낙영) 외동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추진위원장 이종관)의 일환으로 추진된 ‘2019 세계인의 문화축제’가 지난 17일 외동읍민체육회관에서 지역 주민과 외국인 500여 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경주시가 주최하고 외동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추진위원회, 한국농어촌공사 경주지사 공동주관, 경주경찰서, 경주외국인센터가 후원한 이번행사는 내‧외국인 간 자국의 문화교류를 통해 서로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함께 잘 살기 위한 지역을 형성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우리나라를 포함해 네팔, 미얀마, 방글라데시, 베트남,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중국, 캄보디아, 태국, 파키스탄, 필리핀 등 13개국의 내‧외국인이 참가해 각국의 음식‧전통차 시식 행사를 시작으로 전통의상패션쇼, 각국의 다양하고 이색적인 공연과 문화를 선보였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오늘날 외국인과 함께 살아가는 것이 우리의 과제인 만큼 이번 행사의 각국의 음식, 문화, 공연을 통해 외동지역의 다문화를 만들어 서로를 배려하고 함께 잘 살아가는 지역사회 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