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러시아 블리다보스토크 시 루스키 테크노파크 원장, 포항시 방문

북방경제협력 추진으로 포항기업 러시아 진출 발판 마련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1/17 [15:5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러시아의 벤처창업 지원 기관인 블라디보스토크 시 루스키 테크노파크(이하 “루스키TP”)의 드미트리 보로비코프(Дмитрий Боровиков) 원장 일행이 지난 15일 포항시를 방문했다고 17일 밝혔다.

 

▲ 러시아의 벤처창업 지원 기관인 블라디보스토크 시 루스키 테크노파크 루스키 테크노파크 드미트리 보로비코프 원장 일행이 포항시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 날 방문은 포항 지역 사업화 지원 기관인 재단법인 포항테크노파크(이하 “포항TP”)가 북방경제협력의 일환으로 루스키TP를 포항에 초청하면서 이루어졌다.

 

한편 양 기관은 지난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된 제5차 동방경제포럼에서 등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루스키TP는 2017년 9월 설립된 벤처창업 지원 기관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시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교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벤처기업에 대한 재정지원 지시에 따라 연해주를 포함한 러시아 극동지역의 기술혁신과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다.

 

이번에 포항시를 방문한 루스키TP 원장 일행은 송경창 포항 부시장과 면담을 갖고 포항과 블라디보스토크 두 도시 간의 산업교류 활성화와 지역 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협력방안에 관하여 논의했다.

 

루스키TP 드미트리 보로비코프 원장은 “포항테크노파크와 포스텍, 나노융합기술원 등의 기관을 방문하고 선진적인 과학기술 인프라와 기업지원 시스템을 살펴보면서 포항에 배울 점이 많음을 느꼈다”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는데, 포항에서 따뜻하게 환대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말하며 “포항과 루스키의 아름다운 시작이 앞으로 큰 성과로 이어지기를 바라며, 러시아에 돌아가서도 포항 지역을 적극 홍보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경창 포항 부시장은 “벤처창업의 주축인 첨단기술 분야의 교류 외에 수산 분야, 환동해 크루즈 여행 활성화 등 관광 분야의 협력에도 루스키TP에서 관심을 가지고 협력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