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환경공단, 취약계층 집수리 봉사활동 벌여

재난위기가정·저소득층 가정 2곳 선정, 집수리 봉사활동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1/18 [14:09]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청정누리봉사단(단장 차성수 이사장)은 지난 17일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재난위기가정과 저소득 가구 2곳을 방문, 집수리봉사활동을 전개했다고 18일 밝혔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청정누리봉사단원과 경주집수리봉사회 회원들이 내남면에서 집수리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공단 봉사단은 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후원금 500만원으로 집수리에 필요한 자재를 구입한 뒤 경주 집수리봉사회와 공동으로 경주지역 가정 2곳을 방문해 장판 교체, 도배, 청소 등을 도왔다.

 

공단 차성수 이사장은 “지역에 이전한 공공기관으로서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소외계층 지원 등 국민맞춤형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정누리봉사단, 봉사활동, 한국원자력환경공단,경주 방폐장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