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병준 수성 갑 출마 포기, 곽상도 불출마 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1/19 [14:40]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 내년 총선에서 대구 출마를 저울질해왔던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수성 갑 출마를 사실상 포기했다.

 

김 전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 수성 갑에 출마하지 않겠다. 대신 지도부를 포함한 당 안팎에서 권고한 서울지역 험지 또는 당을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수성 갑 출마를 위해 자신 나름의 노력을 해왔다. 지난 주에는 대구에서 출판기념회를 갖고 대구 출마 명분을 쌓기도 했다. 그러나, 지역사회는 그의 대구 출마에 대하여 허용하지 않았다. 명분도 없는데다 정체성도 맞지 않아 김부겸을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잇따랐기 때문이다. 그의 이날 입장 표명은 이러한 분석들이 뒷받침한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김 전 위원장은 대구 정치 위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대구·경북이 새로운 모습으로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한다. 어디서 무엇을 하건 이를 위해 힘쓰겠다.”고 거듭 애정 어린 일침을 가했다.

 

김 전위원장의 수성 갑 포기에 지역 정치권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자칫하면 김 전 위원장과 경쟁해야 했던 이 지역구 예비 주자들은 그의 결정을 일제히 환영했다.

 

정순천 당협위원장은 “대구ㆍ경북 지역이 그 정치적 위상을 회복해야 당(黨)과 보수정치가 바로 서고, 나아가 정치세력 간의 균형도 이루어진다는 말씀에 공감한다”면서 “당을 위해 서울의 험지로 출마하시겠다는 결정, 보수정치의 회복을 위한 그 깊은 뜻에 응원과 감사의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보수정치 회복과 대한민국 정치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열어달라”고 했다.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은 “이번 결정은 사반세기동안 중앙정치에 눌려 있었던 수성구의 지역정치, 민생정치의 발전의 전기가 될 것”이라며 “그동안 낙하산 공천을 반대하고 한 목소리를 내 준 정순천 위원장 및 당원 동지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지만 무거운 책임감이 든다. 좌파정부의 폭정으로 무너져가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고 더 나은 대구와 수성구를 만들어 달라는 구민들이 소망을 감히 받들 수 있는지를 깊이 생각하는 하루가 될 것 같다”는 소회를 밝혔다.

 

정상환 변호사는 “ 저는 일관되게 어떠한 환경이 주어지더라도 정정당당하고 공정한 경쟁을 하겠다고 말씀드려 왔다”면서 “ 김 전 위원장께서 그 같은 결정을 하시기까지에도 적지 않은 고민을 하셨을 것으로 안다. 그럼에도 결정을 하신 것에 대하여 존경과 존중의 마음을 보내드린다. 수성 갑 출마는 포기하셨지만 대구와 수성구에 대한 애정은 내려놓지 않으시기를 바란다. 더 많은 애정으로 이 지역을 관심 있게 봐달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지역구 조정 결정으로 수성 갑 자유한국당 후보들은 순수 지역 출신 인물들로 경선을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중.남구 현역 국회의원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당이 원한다면 내년 총선에 불출마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받고 있다. 그는 “ 당이 이토록 어려운 상황이 된 데 대해서는 선수(選數) 등을 떠나 모든 사람에게 책임이 일정 부분 다 있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당이 지금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1차적으로 한 번 쯤은 (출마해야 할 사람과 하지 말아야 할 사람)거르고 나가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 곧 기준이 생기겠지만, 그 기준에 따라 당이 원한다면 다하겠다”고 거듭 당 방침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