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테크노파크 각 사업단 사업비 뜯어서 운영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1/19 [18:09]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대구테크노파크가 자체 운영비가 없어 각 사업단의 사업비를 뜯어서 운영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 대구TP 권업 원장이 행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성원 기자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29일 오후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면서 대구TP의 각 사업단 사업비 경비 사용을 지적했다.

 

김동식 의원은 "사업비가 없더라도 본부인력은 운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사업이 없으면 본부인력이 해체되야 하는게 대구TP의 현재 모습이다. 사업비는 사업 목적으로 사용해야 고유목적에 충실해 진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대구TP가 각 사업단의 사업비중 사람당 900만원씩을 빼와 재단의 운영비로 사용하고 있다”며, “원칙적으로 이러면 안된다. 문제는 이렇게 되면 사업을 하는 센터 측에서는 사업에 필요한 인력이 있음에도 적정 인원을 쓰지 않는 문제가 발생한다. 사람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 많은 돈을 빼앗겨야 하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일 좋은 방법은 대구시가 운영비를 지원하는 것이지만 예산 문제상 어쩔 수 없이 그렇게 한다면 지금처럼 TP에서 사업비를 일방적으로 빼가서 각 센터에서 어디에 쓰는지도 모르게 하는 방식이 아니라 경영지원실에서 재단 운영에 필요한 경비를 각 센터에 공개하고 각 센터에서 부담하는 방식으로 라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권 업 원장은 “인건비를 각 사업단의 사업비에서 빼오면 안된다는 것에 100% 동의한다”면서, “그럴려면 대구에서 운영비를 지원해줘야 한다. 그런데 전국의 18개의 테크노파크중 2개정도만 지원금을 받아 운영하고 나머지는 우리처럼 사업비에서 운영비를 떼와 운영한다”며 “대구시의 지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사실상 인당 인건비를 뗀다고 문제는 없다. 각 사업단에서 사업을 가져올 때 협약안에 간접비 비율을 함께 결정한다. 각 사업단과 협의해서 결정하며 재단의 인건비로만 사용하는 것도 아니고 각 센터의 복지나 초과근무수당 같은 걸로 다시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로서는 사업비에서 인건비를 만드는 방법밖에 없기 때문에 사업을 가져오는데 목숨을 건다. 직원들이 많은 사업을 해야 해서 고생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자체 여유를 가지고 기획을 통해 지역 기업들을 위한 고민을 할 시간이 부족해 아쉬운 점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TP에서 재단 운영비 지출을 위한 인건비는 2019년 3월 기준 20억 7천4백만원이고  이 금액으로 각 사업단의 사업을 지원하는 21명의 인건비와 4대보험과 각 센터의 인원들에 대한 성과급을 지급한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