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영일만항 인입철도 12월 개통

영일만항 활성화 마중물 될 인입철도 시승 막바지 점검 박차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1/21 [17:4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영일만항 인입철도 개통을 앞두고 지난 18일 영일만항 인입철도 시승을 통한 막바지 점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영일만항 인입철도 개통을 앞두고 막바지 점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날 점검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공사, 포항영일신항만(주) 등 관계자들과 함께 개통 전 시승을 하면서 인입철도를 통한 영일만항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인입철도 건설공사 구간은 포항시 북구 흥해읍 이인리 KTX포항역에서 흥해읍 용한리 영일만항까지 연결되는 총 11.3㎞ 단선철도로 2013년 2월 착공해 2019년 11월 완공됐다.

 

영일만항 인입철도는 포항지진으로 인해 완공이 1년 늦어지긴 했지만 총사업비 1,695억 원이 투입된 대형공사로 올해 11월 시험운행 점검을 거쳐 오는 12월에 본격 개통된다.

 

인입철도 완공으로 영일만항과 배후산업단지의 수출·입 화물의 수송이 용이해지면서 물류비 절감은 물론 대구·경북북부권과 강원권 기업들의 물동량 유치로 영일만항 활성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일만항은 인입철도를 통해 다른 항구들에 비해 아주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되면 이를 백분 활용해 기업을 직접 찾아다니면서 물동량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