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NGO청년인턴사업 변질 논란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11/22 [16:36]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청년들의 공익적 활동을 지원하는 대구시의 NGO청년인턴사업에 대해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발이 심해지고 있다. 

 

대구시는 2016년부터 주민제안사업으로 시민행복교육국의 시민소통과에서 소관으로 청년 NGO 활동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대구시민센터에 위탁했다.

 

처음 2016년 1억 5,000만 원으로 시작해 2017년부터 2억 5,000만 원으로 증액됐고, 올해는 3억 4,000만 원까지 늘었으며 다른 지자체 등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벤치마킹도 했었다. 

 

대구시는 내년부터는 해당 사업을 일자리투자국 일자리노동정책과 소관 사업에 통폐합하기로 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일자리노동정책과가 시행해오던 청년 pre-job(프리잡) 지원 사업의 하나로 청년 NGO 활동 지원 사업이 편성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청년 pre-job(프리잡)사업과 NGO청년인턴사업이 유사한 사업이라 통폐합하기로 했다. 오히려 청년들이 프리잡 사업을 통해 NGO경험을 하게 되면 취업장려금 150만원도 받을 수 있고, 받을 수 있는 혜택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 NGO청년인턴사업은 인건비가 100% 지원됐는데 청년프리잡에서는 고용하는 측에서 10%를 자부담해야 하고, 올해는 5개월 인턴이 10명, 8개월 인턴이 6명, 10개월 인턴이 4명이었는데 균일하게 5개월로 바뀌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반발하며 21일 “청년 NGO 사업의 축소, 변질을 규탄한다”며 공동 성명을 내고, 대구시가 사업 변경 시도를 멈추고 청년, 시민단체 당사자와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엔지오청년인턴지원사업은 지역의 대학생, 청년들이 시민사회 공익활동에 몸을 담고 싶어도 시민단체들의 고용 여력이 부족해 기회가 닫혀 있다는 점을 감안해 1년에 짧게는 5~ 6개월부터 길게는 8~ 10개월까지 수행하는 시민단체 인턴활동의 급여를 대구시가 지원함으로써 대구 시민사회 활성화와 사회혁신 역량 강화를 도모해 온 정책"이라며, "이를 통해 매년 10~ 20여개 단체에서 청년들이 활동하며 시민사회의 활력을 높이고 지역의 여러 영역에서 시민활동가로 성장하기도 하는 등 유의미한 기여를 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구시의 정책변경 방침은 시민사회 정책을 후퇴시키는 것"이며, "대구시는 시의 여러 청년정책, 일자리사업들등 유사 정책을 묶어서 예산의 효율성을 도모하려는 취지가 이해못할바는 아니나 이 정책을 여기에 포함시켜 축소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NGO 청년 인턴 사업은 일반 일자리 사업이 아니라 시민 사회 정책으로 다루어져야 하는 사업”이라며 “이런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대구시가 설치한 공익활동지원위원회 등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해야 마땅함에도 대구시가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불통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권영진 시장에게 이 사업 참여 당사자인 청년 및 시민단체들과 대화를 제안한다”며 “권영진 시장은 지금이라도 결정을 보류하고 대화에 나서라. 대구시의 입장을 설명하고 당사자들의 의견을 경청한 후 발전적 합의를 통해 결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