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 1사단 헬기격납고 소음 더 이상 못살겠다"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12/04 [17:24]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에 헬기격납고 건설과 상륙헬기를 운용할 항공대대를 창설하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 (사진)은 지난 5월 17일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포항 해병대 1사단 정문(서문) 정문 앞에서 반대 궐기기대회를 갖고 있는 모습     ©오주호 기자

 

해병대는 지난 11월 29일 포항 해병 1사단 전투연병장에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을 주축으로 하는 제1항공대대를 창설했다.

 

제1항공대대는 기존 1·2사단 항공대를 해체하고 새로 편성된 상륙기동헬기부대로 오는 2021년 해병대 항공단 창설 전까지 항공작전을 담당하게 된다.

 

해병대 항공단은 2개의 상륙기동헬기 대대와 1개의 상륙공격헬기 대대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에 상륙기동헬기 20여대 등 최종 40여대를 운용할 계획이다.

 

해병대는 지난해 8월부터 헬기격납고 건설 등 항공단 창설 추진 과정에서 소음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인근 주민들과의 협의조차 없이 진행하고 있어 갈등이 붉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해병대 관계자는 “해병대 1·2사단에 있던 항공대를 통합해 항공대대로 격상한 것”이라며 “군의 특성상 민감한 사안이어서 항공대대 창설 전에 주민들과 소통에 미흡했던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뒤늦게 사실을 확인한 주민들의 반대는 점점거세지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10월 헬기격납고 건설과 관련해 민관군협의체를 발족했지만, 항공대대 창설과정에서 사전 협의도 없이 주민들을 뒷전에 밀어내고 있는 것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주민들은 “헬기격납고 건설이 본격화되면서 ‘헬기격납고 건설반대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수차례 반대집회를 열고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지만 해병대는 주민들의 고충 따위는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인근 주민들을 국민으로 생각은 하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불만을 토했다.

 

이에 주민들은 민·군겸용인 포항공항에 헬기 항공단까지 배치된다면 각종 소음과 미세먼지 등으로 인해 상당한 피해를 우려된다며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특히, 이 지역 주민들은 수십 년간 민간항공기는 물론 전투기와 헬기 등 항공기 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생활권과 학습권, 재산권까지 침해받아오고 있다.

 

김철수 포항시의원은 “오는 10일쯤 헬기격납고 건설과 관련해 협의하기로 했는데 그 와중에 주민들 모르게 항공대대를 창설해 황당하다”며 “민관군협의체 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해 따져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병대가 도입하려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지난 2017년 말부터 전력화에 나섰지만, 그해 7월 17일 시험비행 중 부품결함으로 추락해 해병대 장병 5명이 순직하는 사고를 일으켰던 기종이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