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블루원 임직원, ‘사랑愛 천냥모금’ 5년간 이웃 도와

전 임직원과 회사가 1인당 월 1000원 모금, 불우이웃 도와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3:46]

블루원 임직원, ‘사랑愛 천냥모금’ 5년간 이웃 도와

전 임직원과 회사가 1인당 월 1000원 모금, 불우이웃 도와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2/09 [13:46]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블루원(대표이사 윤재연)은 전 임직원이 지난 2014년 11월부터 지금까지 5년을 넘게 실시해 온 ‘사랑愛 천냥모금’ 활동을 결산하고 향후 활동에 대한 방향을 재정립했다고 9일 밝혔다.

 

블루원에 따르면 2014년 블루원(경주, 상주, 용인)의 노사는 공동모금활동을 통한 자발적인 참여로 매월 정기적으로 일정액을 모아 어려운 이웃을 후원하는 ‘사랑愛 천냥모금’ 활동을 벌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최초 블루원 직원들이 1인당 월 1천원씩 기부하기로 했으나 회사도 직원들의 아름다운 모금활동에 동참하기로 해 절반(1인당 월 500원)을 보태기로 했다.

 

블루원은 2014년 11월부터 모아진 성금(월 30~40만원)으로 경상북도 도청의 요청을 받아 지난 5년간 황모군(울진군 평해읍, 당시 14세)을 후원했다.

 

황군은 선천성 근육병으로 하지기능이 온전하지 못한 1급 지체장애자로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아 등하교를 하는 형편이었다. 함께 생활하는 조부(당시 70세)는 연로하고 치매, 허리디스크, 당뇨병으로 건강이 좋지 않았으며 조모(당시 64세)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거동조차 못하는 1급 척추장애자였다.

 

▲ 블루원 직원들과 함께한 황모군 가족 외식 모습     © 블루원 제공

 

황군은 치료를 위해 서울대 방문진료비로 월100여 만 원이 들어가는 등 외부의 도움이 절실했다.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자체로부터 생활보조금을 받고 있으나 빠듯한 형편이었다. 후원금은 황군과 조부모의 병원비와 약값, 기름보일러 연료비, 학습지원비 등 의식주를 해결하는데 요긴하게 쓰였고 가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했다.

 

불루원의 임직원들은 그동안 해마다 정기적으로 황군의 가정을 방문했다. 반찬을 지원하고 전기와 수도, 난방보일러 등 시설을 수리해주고 블루원 콘도와 워터파크에서 1박2일 가족여행을 지원했으며, 가족 외식을 시켜주는 등 다양한 도움 활동을 병행해왔다.

 

지붕 누수로 인한 집안 곰팡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주기 위해 지자체에 주거환경개선을 의뢰하는 등 집안형편도 살폈다.

 

황군은 올해 초 고등학교를 졸업했으나 마땅한 일자리를 얻기 어려운 형편이다. 조부모는 더욱 연로하고 병환도 깊어졌다. 블루원의 임직원은 황군이 확실한 소득활동을 해 어느 정도 경제적으로 자립하고 아직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여동생이 학업을 마칠 때까지 계속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블루원의 전 임직원은 앞으로도 자발적인 공동모금활동과 불우이웃돕기 등으로 지역과 이웃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