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OWHC 제9차 정기이사회에 의장으로 참석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변하는 이사도시로서 목소리 높여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12/11 [12:14]

경주시, OWHC 제9차 정기이사회에 의장으로 참석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변하는 이사도시로서 목소리 높여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2/11 [12:14]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가 11일부터 오는 13일까지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열리는 제49차 세계유산도시기구(이하 OWHC) 정기이사회에 참석한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정기 이사회는 경주시를 비롯해 크라코프(폴란드), 쿠스코(페루), 브뤼헤(벨기에), 룩셈부르크(룩셈부르크), 필라델피아(미국), 산미겔데아옌데(멕시코), 쑤저우(중국) 등 8개 이사도시가 참석해 내년도 OWHC 예산안과 각종 사업을 심의·의결하고 정관을 개정한다.

 

▲ 경주시가 지난 6월 1일부터 5일까지 폴란드 크라코프에서 열린 제15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에서 이사도시로 재선출됐다     © 경주시 제공

 

특히 이번 이사회에서 경주시는 캐스팅보드를 쥐는 이사회 의장으로 참석해 회의를 주재하고 각종 사업과 내년도 예산에 아시아태평양의 입장이 반영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한다.

 

경주시는 잘 사는 도시가 많은 유럽지역에 유리하게 적용되어 있는 OWHC의 회원도시 회비책정방식을 개선하고 경제적으로 뒤쳐져 있는 아태지역 회원도시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정관 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본부에서 지급되는 아태지역사무처 지원금 비율을 11%에서 20% 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강력하게 주장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사무처를 보유하고 있는 이사도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계유산정책이 유럽중심으로 편중되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특색이 잘 반영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를 개선하고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입장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낙영 시장과 윤병길 의장은 바쁜 일정을 쪼개 체코 우스티나트라벰시에서 일하고 있는 경주 정보고 글로벌 인턴십 학생들을 격려하고 정보고-우스티나트라벰고, 위덕대-우스티나트라벰대 MOU 협정식에도 참가한다.

 

또한 주 시장과 윤 의장은 지역 기업 한국수력원자력이 두 번째 원전 수주를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체코의 우스티나트라벰 시장을 접견해 한수원 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김태진 주체코대한민국대사와 함께 한수원의 체코 원전 수주가 성사될 수 있도록 큰 힘을 보탤 예정이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OWHC 정기이사회, 세계유산도시기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