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명품 ‘새송이버섯’ 수출 길 넓힌다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12:57]

경주시, 명품 ‘새송이버섯’ 수출 길 넓힌다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2/20 [12:57]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지난 19일 경주 명품 농산물인 새송이버섯의 캐나다 수출을 위해 10톤을 선적했다고 2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경주 새송이버섯’은 지난 2014년부터 베트남, 싱가포르, 호주, 미국 등 지속적으로 수출 판매망을 확대해 왔으며 지난 8월부터 캐나다 수출길이 열려 수출물량 확대로 국내 새송이버섯 수요량 감소와 시장의 시세가 나쁜 상황을 극복, 매출 증가로 이어지는 효자 농산물로 자리매김했다.

 

▲ 새송이버섯     © 경주시 제공

 

2019년 수출량은 260톤으로 지난해 수출물량 44톤의 5배 이상의 수출성과를 달성했으며 경주 새송이버섯 수출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승 추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이번에는 경주 새송이버섯 수출 이래 단일 품목으로는 최대 물량을 선적하는 데 의의가 있다.

 

새송이버섯 수출농가인 다인영농조합법인(대표 곽용기)는 “경주 새송이버섯을 좁은 국내 시장보다는 넓은 수출 시장을 공략해 안정적인 판로개척을 통한 매출증대에 힘쓰겠다”며 수출의지를 밝혔다.

 

조중호 농림축산해양국장은 “경주 새송이버섯은 버섯 맛이 진하고 야생 송이의 버섯 향과 쫄깃쫄깃한 식감이 뛰어난 버섯이다. 앞으로 최상의 새송이버섯을 생산하면 국내외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선농산물 수출 역량을 높이고 수출 지원 확대를 위해 행정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새송이버섯, 수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