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2020년은 경주해양수산발전 원년의 해…예산 328억원 확정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2:32]

경주시, 2020년은 경주해양수산발전 원년의 해…예산 328억원 확정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12/23 [12:32]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내년도를 경주해양수산 발전의 원년의 해로 삼고 풍요롭고 쾌적한 복지 어촌건설을 위해 모든 역량을 다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20년 본예산을 전년도 대비 169억원(262%)이 늘어난 총 273억 원을 책정했으며 예산이 대폭 증액된 이유로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각종 공모사업에 응모해 선정된 것으로 특히 해양관광분야에 2019년도에 이어 2020년도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113억, 명품어촌테마마을조성사업으로 18억원, 송대말등대문화콘텐츠조성 사업에 24억 원 등을 확보했다.

 

▲ 감포항 전경     © 경주시 제공

 

뿐만 아니라 해양안전 및 환경분야에 연안정비사업 23억 원, 바다환경지킴이 지원 사업 4억 원, 어업인 소득증대지원 분야에 수산종자매입방류사업, 어선장비 지원 사업 등 27억 원, 어업기반조성분야에 어항개발사업 등 15억 원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연동항 어촌뉴딜 300사업 종합계획도     © 경주시 제공

 

최근 현 정부에서 1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생활SOC사업으로 추진 중인 어촌뉴딜300사업은 2019년도 수렴항지구사업(50억)이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경주시의 강한 추진의지로 전국에서 가장 추진실적이 우수하다고 해양수산부에서 인정하고 있으며, 아울러 2020년도 감포읍 연동항지구(79억원)와 나정항지구(78억원)가 새로이 선정됨에 따라 지역어촌환경에 큰 변화가 예상되고 주변 어업인의 정주여건개선은 물론 어업 외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과거에는 단순한 수산업 위주의 어업인 기반시설과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면 앞으로는 수산업을 6차 산업으로 승화시켜 추진함으로써 다양한 소득창출로 이어져야 할 것이며 뿐만 아니라 해양역사와 자연환경을 연계로 한 해양관광 사업을 활성화함으로써 경주 바다가 동해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경주시, 경주해양수산발전, 감포항, 연동항 어촌뉴딜 300사업, 나정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