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수성구,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추진 1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2/26 [17:26]

대구 수성구,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추진 1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12/26 [17:2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대구시에서 실시한 ‘2019년 교통사고 사망자 30% 줄이기 특별대책(Vision330 시즌2)’ 구·군 추진실적 평가에서 1위(최우수)를 차지해 상생협력 사업비 2억원을 확보했다고 26일 밝혔다.

 

▲ 범어네거리 피켓 퍼포먼스     ©수성구청

 

이번 평가는 대구광역시에서 8개 구·군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홍보 및 교육, 시설개선, 기관장 관심도, 교통사고 사망자 증감률 등 교통사고 줄이기 추진실적 전반에 대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객관적인 검증을 통해 선정했다.

 

수성구는 ▲’민식이법‘ 이슈 전부터 스쿨존 제도상 범위를 넘어 어린이 통학 동선을 고려해 교통안전을 개선하는 '초등학교 안심통학로 조성사업'의 선제적 추진 ▲교통량이 많은 주요 네거리에서 ’피켓 퍼포먼스‘ 등의 체계적 캠페인 및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 전 지역 대상 ’릴레이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대구 지자체 최초 VR(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교통안전 교육 등 실효성 있고 차별화된 자체 시책을 추진했다.

 

교통 정온화 기법을 활용한 안전운행 환경 조성 등 교통안전시설 개선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한 결과, 올 한해 수성구 교통사고 사망자가 전년대비 무려 60%(20명→8명)가 감소했다.

 

또한, 올해 수성구의 인구 10만 명당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1.87명으로 이는 우리나라(7.32명)와 OECD 평균(5.5명)은 물론, 교통안전 선진국인 스위스(2.6명), 노르웨이(2.6명), 스웨덴(2.7명), 영국(2.8명)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민식이법, 하준이법 등 교통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양보와 배려를 통한 수준 높은 교통안전의식을 보여준 구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수성구만의 차별화된 교통안전 시책과 시설 개선을 지속 추진해 대구시 교통사고 사망자 30%줄이기 성공추진과 함께, 사람이 먼저인 교통안전 선진도시 수성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