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한의대, 베트남 장애인학교에서 해외 필드스터디 진행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1/15 [13:09]

대구한의대, 베트남 장애인학교에서 해외 필드스터디 진행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1/15 [13:09]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 보건학부와 실내디자인전공 학생들이 겨울방학을 맞아 베트남 꽝지성 장애인학교에서 건강 및 안전 진단을 실시하고 봉사를 수행하는 해외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 베트남 꽝지성 장애인학교 학생들과 함께 단체사진     © 대구한의대

 

이번 현장실습은 대구한의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글로벌 연계 캡스톤디자인’수업의 일환으로 대학생들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기여 및 인도주의를 실천하기 위해 실시됐다.

 

교과목을 수강하고 있는 학생 12명과 교수 3명은 지난 1월 6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중부에 위치한 꽝지성 동하시 소재 장애인학교를 방문하여 기숙사 내부 페인트칠과 외벽 벽화작업, 손 씻기 및 양치질 안내판 부착 작업 등을 수행했다. 또한,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미끄럼과 낙상방지 안전 안내판과 식수 위생을 위한 음료대 개선 활동도 함께 진행했다.

 

특히, 미끄럼과 낙상방지 안내판과 손 씻기 및 양치질 안내판은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배운 안전과 건강에 대한 지식을 해외 현장에 활용한 사례이며, 이러한 활동들은 현지 장애인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해외 현장실습을 진행한 강성욱 보건학부장은 “베트남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과 교류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4년째 방문하고 있다. 학생들은 이번 현장실습을 통해 국제사회의 인도주의에 대한 이해를 보다 심화시킬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며, 또한 학부의 특성인 건강과 안전을 융합하여 국제협력 분야에서의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데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말했다.

 

대구한의대 보건학부와 실내디자인 전공은 교육부 특성화사업에 선정되어 2016년부터 해외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4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베트남 외에도 안전과 건강에 대한 활동이 요구되는 국가로 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