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성원자력본부, 양남면 ‘마을기업 양남’ 방문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0/01/21 [13:45]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설 명절을 맞아 양남면 하서2리 장갑생산공장인 ‘마을기업 양남(주)’을 방문해 한상문 대표 등 관계자들과 환담했다고 밝혔다.

 

▲ 월성원자력본부, 양남면 ‘마을기업 양남(주)’ 방문     ©월성원자력본부

 

양남면 하서2리는 마을주민 170여명인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월성본부로부터 사업자지원사업비를 배정받아 350여평의 공장부지에 건평 150평의 장갑생산공장을 건립했다. 이는 한수원 최초 마을기업 설립지원이다.

 

‘마을기업 양남(주)’은 지난해 8월 사업자지원사업비 5.4억 및 마을 자부담 토지구입비 2.2억원을 투입해 착공을 시작했다. 지난해 9월에는 행정안전부로부터 마을기업 지정을 받아 3년간 1억원의 정부예산도 확보했고, 12월 30일 개소식을 가졌다. 현재는 상근직원 15명, 비상근직원 15명으로 시험가동 중에 있으며 올 2월부터는 본격적인 장갑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노기경 본부장은 “마을기업 양남(주)이 소득 및 일자리 창출과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통해 성공적인 마을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기원하며, 한수원 정재훈 사장도 마을기업의 성공적인 정착에 대하여 관심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