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하수관거정비 BTL 임대료 75억원 예산 절감

오주호 기자 | 입력 : 2020/01/21 [16:58]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환경부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 시행지침’에 의거 임대개시 5년 후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의 시설임대료를 재산정해 조정기준일로부터 5년간 총 75억원의 임대료 예산절감 효과가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 포항시청 전경     ©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은 민간이 자본을 투자하여 하수관로를 우·오수 분류식으로 정비하여 준공 후, 소유권을 포항시에 이전하고 시설을 임대하여 20년간 약정된 임대료 수익을 통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BTL사업방식이다.

 

1단계(’07년도) 사업은 2009년 11월 13일 착공하여 2014년 04월 12일 완료까지 총사업비 1,147억원을 민간투자로 하수관로 신설 101km 사업을 완료하고, 2단계(’09년도) 사업은 2011년 1월 1일부터 2014년 6월 30일까지 총사업비 683억원을 민간투자해 하수관로 신설 39km 사업을 완료해 현재 민간사업자가 유지관리 및 운영을 수행하고 있다.

 

포항시는 이번 변경협약을 통해 임대개시 5년이 되는 1단계(’19년 4월), 2단계(’19년 7월) 사업의 지표금리 조정과 사업수익률 재산정을 면밀히 검토하여 연간사업수익률과 시설임대료를 포함해 5년간 매년 15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조현국 포항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포항시 하수관거정비 임대형 민자사업의 효율적인 유지․관리, 운영을 통하여 시민보건 향상 및 운영비 예산절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